눈을 떠보니 낯선 가족이 기다리고 있었다

가방 하나 메고, 짐가방 들고 유목민이라도 되는 것처럼 새로운 가족을 만나러 간다. 홈스테이와 함께 살면서 기쁨도 나누지만, 화나는 일도, 슬픈 일도 즐거운 일도 함께 나누면서 닮아가고 배워간다. 그렇게 나는 하루가 다르게 성장해 간다.

Go to link